靑, 장성택 처형 이후 北 예의주시
靑, 장성택 처형 이후 北 예의주시
  • 홍민수
  • 승인 2013.12.15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장수 ‘비상근무’체제…朴대통령에 실시간 보고
청와대는 주말인 14일에도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처형 사태 이후 북한의 동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의 권력 공고화를 위한 과정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의 파급력이 워낙 큰 만큼 남북관계 전반에 미칠 영향은 물론 이번 사태로 인해 발생할 수도 있는 각종 돌발상황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운 것이다.

일단 외견상으로는 이날 청와대는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전날 청와대에서 열렸던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를 포함한 별도의 안보 관련 회의는 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오전 “아직까지 북한의 특이동향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중심으로 한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장성택 처형’이 공식 확인된 전날부터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가 이날도 비상근무를 이어갔다.

김 실장은 청와대 국가위기관리 상황실에서 국가정보원과 국방부, 외교부, 통일부 등 유관 부처로부터 북한동향과 관련된 보고를 실시간으로 받아보고 있다.

김 실장은 이들 정보를 종합, 박근혜 대통령에게 수시로 보고하는 것으로 알렸다.

국가안보실은 특히 ‘장성택 처형’을 계기로 북한이 내부통제와 주민불만 등을 무마하기 위한 대남도발과 불순세력에 의한 테러 가능성은 물론 김정은 반대 세력에 의한 북한 내 돌발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관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쨌든 북한의 전체 상황을 다 알수는 없는 만큼 북한 내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어떤 일이 벌어질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