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오현·김연경, 프로배구 남녀 ‘별 중의 별’
여오현·김연경, 프로배구 남녀 ‘별 중의 별’
  • 승인 2014.01.13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VO, 역대 베스트 7 발표
여오현(현대캐피탈)과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이 프로배구 출범 10주년을 기념해 뽑은 역대 남녀 포지션별 최고 스타에 등극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지난달 16일부터 7일까지 팬, 감독·전문위원회·심판진, 언론·방송사 투표로 선정한 V리그 ‘역대 베스트 7’을 13일 발표했다.

연맹은 팬(60%), 감독·전문위원회·심판진(20%), 언론·방송(20%) 투표 결과에 가중치를 달리한 종합 득표율로 남녀 포지션별 최고 스타 7명(센터 2명, 공격형 레프트 1명, 수비형 레프트 1명, 라이트·세터·리베로 각 1명)을 선정했다.

세계적인 리베로로 평가받는 여오현은 70.10%이라는 압도적인 득표율로 남자부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삼성화재를 거쳐 올 시즌 현대캐피탈로 이적한 그는 안정된 수비로 팀을 중간 순위 1위로 이끌고 있다.

라이트 부문에 선정된 김세진 러시앤캐시 감독이 52.11%로 남자부 득표율 순위 2위, 세터 최태웅(현대캐피탈)이 51.82%로 3위에 올랐다.

공격형 레프트는 문성민(현대캐피탈·36.68%), 수비형 레프트는 신진식 삼성화재 코치(39.73%)가 뽑혔다.

문성민과 2위 이경수(LIG손해보험·36.21%)와의 득표율 차이는 불과 0.47% 포인트에 불과했다.

각각 우리카드와 삼성화재의 블로킹을 책임지는 신영석(28.18%), 이선규(24.01%)가 센터 두 자리를 확보했다.

남자부 7명 중 김세진, 신진식, 최태웅, 여오현은 삼성화재의 전성기를 이끈 멤버들이다.

여자부에서는 원 소속구단 흥국생명과 여전히 신분 문제를 해결 짓지 못하고 터키에서 뛰는 김연경이 공격형 레프트 부문에서 74.22%를 득표해 남녀를 통틀어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수비형 레프트 부문에서는 최광희(화성시청·58.65%), 세터 부문에서는 아제르바이잔에 진출한 김사니(52.05%)가 영예를 안았다.

센터 부문에서는 양효진(현대건설·35.73%)·정대영(GS칼텍스·26.26%)이, 리베로 부문에서는 김해란(도로공사·43.52%)이 베스트 7에 이름을 올렸다.

‘코트의 꽃사슴’으로 불린 황연주(현대건설)는 득표율 60.23%로 라이트 자리를 꿰찼다.

남녀 베스트 7에 선정된 선수들은 19일 오후 1시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에 앞서 10주년 기념 반지를 받고 핸드프린팅 행사에 참석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