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비 부당 청구 어린이집…공금 횡령 요양원…
식비 부당 청구 어린이집…공금 횡령 요양원…
  • 승인 2014.01.15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금 빼돌린 사회복지시설 무더기 적발

130곳 중 60곳 위법행위
안전행정부는 지난해 11월 11일부터 29일까지 어린이집과 요양원을 포함해 전국 사회복지시설 중 130곳의 운영 실태를 점검, 60곳에서 72건의 위법행위를 적발해 시정조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적발 사례는 공금 횡령·유용, 운영비 편법 지출, 예산·장애수당 부당 집행 등이었고 관련 국고보조금 20억3천만원을 환수하거나 지급 과정을 재점검토록 했다.

점검 결과, 충북 청주시의 한 어린이집 대표는 배우자와 어린이집 2곳을 운영하면서 같은 식비 영수증을 양쪽에 제출하는 방법으로 1천800만원을 챙겼다.

울산 울주군의 한 사회복지법인은 후원금으로 직책 보조비를 줄 수 없다는 규정을 어기고 무보수 명예직인 대표이사에게 1천700만원을 지급했다.

경기 여주시의 한 요양원은 운영충당적립금 1억1천만원을 시설회계에 적립하지 않고 법인회계로 전출했다.

10개 시·도는 간질환처럼 호전될 수 있는 장애는 2년마다 다시 판정해 지급 수당을 조정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아 13억9천만원을 관련 사회복지시설 등에 부당 지출했다가 적발됐다.

안행부는 이런 부당 지출 국고보조금을 환수하고 지방자치단체에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하도록 했다.

사회복지시설 담당자에게 의무적으로 회계·재무교육을 받게 하는 등 16개 개선 대책도 추진한다.

대책에는 어린이집에서 밤에 연장근무를 하는 보육교사에 대한 인건비 지급기준을 개선하고 지방자치단체가 장기요양기관의 급여 청구 과정을 감독할 수 있게 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