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재해자 줄고 건설업은 늘어
제조업 재해자 줄고 건설업은 늘어
  • 김주오
  • 승인 2014.01.1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대구·경북 8천32명
화재·폭발·누출 103명
대구경북지역에서 지난해 한해 동안 화재·폭발·누출사고로 인한 재해자가 103명, 사망자는 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고용노동청이 지난해 대구·경북지역 재해를 분석한 결과, 사고성 재해자는 8천32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00명(1.25%) 감소했고 사망자도 106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8명(7.6%) 줄었다.

이중 화재, 폭발, 누출사고로 인한 재해자는 103명, 사망자는 4명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재해자 2천859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278명(9.7%) 감소, 사망자는 35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4명(11.5%) 감소했다.

또 건설업은 재해자 2천333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89명(8.1%) 증가, 사망자는 48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7명(14.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타 업종은 재해자 2천840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11명(0.4%) 감소, 사망자는 23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명(48%)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표적인 재해를 보면 지난해 5월10일 현대제철 가스 질식, 9월23일 대구 남구 대명동 가스폭발, 올해 1월2일 대전 대덕구 소재 합성왁스생산업체 화재, 1월3일 경북 구미 소재 폐기물처리업체 화재 사고 등 유해위험물질 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화기를 많이 취급하게 되는 겨울철에는 크고 작은 화재 사고와 함께 인화물 등 취급 사업장에서의 대형 화재·폭발 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장화익 대구고용청장은 16일 오후 2시 대구 달성군 논공읍에 있는 인화성물질 취급사업장인 ㈜남선알미늄을 방문해 동절기 화재·폭발 사고예방을 위한 감담회를 갖는다.

이날 사업장 방문에서는 화재폭발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환기설비, 방폭설비, 소화설비에 대한 철저한 사전점검 등 작은 것부터 지켜나가는 충실한 안전조치와 스스로 문제점을 예견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창의적 안전조치 등을 당부할 계획이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