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친서민 일자리 5천900명 창출
경북도, 친서민 일자리 5천900명 창출
  • 이종훈
  • 승인 2014.01.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 시군과장회의 개최…이달부터 204억원 투입
공공근로·지역공동체일자리 등 80여개 사업 추진
경북도는 친서민 일자리 5천900명 창출을 목표로 이달부터 204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위해 도는 16일 농업기술원 세미나실에서 시군 관계부서 과장, 민간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4년 지역일자리 시군 과장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최우선 도정과제인 일자리창출을 위해 도와 시군이 함께 역량을 총집결하고 총력체제로 돌입하기 위해 새해 들어 처음 연 것이다.

올해 친서민 일자리사업은 장기간 운영이 가능해 근로자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사업으로 전환했다.

또 시군별 지역 현안 사업과 연계할 수 있어 낡은 지역 인프라를 개선하고 수익창출을 할 수 있는 사업으로 구성됐다.

공공근로사업은 정보화사업·환경정화사업 등 4대 유형 67개 사업 중심으로 추진된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은 지역특산물·전통기술 등 지역특화자원을 활용하는 사업과 지역의 유휴공간과 문화관광명소를 활용하는 등 3대 분야 16개 사업이다.

공공근로 및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대상 자격은 먼저 신청일 현재 만18세 이상이어야 한다.

실업자 또는 정기소득이 없는 일용근로자 및 행정기관 등에서 인정한 노숙자, 가구소득이 최저생계비 120% 이하이면서 재산기준 1억3천500만원 이하이면서 생계가 어려운 사람을 선발하게 된다.

공공근로사업은 연간 4천260명의 서민 일자리창출을 목표로 분기별로(1~4단계) 추진한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은 1천628명을 목표로 상·하반기로 나눠 전반기는 3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에는 공공근로사업의 경우 144억원을 들여 4천241명을,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은 177억원으로 4천352명을 참여시켰다.

이병환 경북도 일자리투자본부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하에서 서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친서민 일자리사업이 적극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시군에서는 경상경비 절감 및 추경예산 편성 등을 통해 재정적 뒷받침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종훈기자 lee007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