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과 사색의 기회’ 방문 목적 1위
‘휴식과 사색의 기회’ 방문 목적 1위
  • 황인옥
  • 승인 2014.02.05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획일적 전시·편의공간 부족 ‘불만족’
대구문예회관 만족도 조사
대구문화예술회관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회관 운영에 대해 높은 만족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회관을 찾는 가장 큰 목적으로는 ‘휴식과 사색의 기회’로, 가장 선호하는 문화장르는 미술분야를 꼽았다. 획일적인 전시내용과 편의공간 부족 등은 불만족 사항으로 지적했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31일까지 회관을 방문한 관람객 및 대관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전시관 관람객 만족도 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밝혔다.

조사 결과 ‘거의 매주’ 또는 ‘한 달에 1~2회’ 방문하는 다량이용자가 절반(46.39%)에 가까이 차지했고, ‘2~3달에 한 번’ 또는 ‘일 년에 1~2회’ 방문하는 중량이용자도 46.39%로 나타났다.

전시실 방문 목적으로는 1위로 ‘휴식 및 사색’이, ‘문화수준을 고양’와 ‘관심 있는 작가의 작품관람’이 각각 2위(23.96%)와 3위(12.5%)를 기록했다.

또 방문자들이 선호하는 분야는 공연보다는 미술전시로 나타났고, 그 중에서도 ‘사진’(23.71%)과 ‘서양화’(22.68%), ‘조각 및 공예’(21.65%), ‘동양화’(12.37%)등의 순으로 세부적인 선호도를 보였다.

전시실 이미지와 관련해서는 ‘세련된’ 이미지가 77.78%로 매우 높게 나타난 반면, ‘오래된’ 이미지도 51.72%를 차지했다. 이어 ‘차가운’ 이미지(58.67%)와 ‘소극적인’ 이미지(54.17%) 등의 반응도 보였다.

전시관 이용 시 전반적인 만족도 문항에서는 ‘만족’이 73.2%로 높게 나타났지만, 전시 내용의 경우 ‘만족’이 54.61%, ‘불만족’이 17.52%, 회관 내 편의시설은 ‘만족’이 54.64%, ‘불만족’이 12.37%로 나타났다.

‘불만족’의 이유로는 ‘전시내용이 다양하지 못해서’와 ‘전시가 별로 특색이 없어서’가 손꼽혔고, ‘편의시설 공간 부족’ 및 ‘온도, 습도 조절 및 환기가 잘 안됨’ 등 의견이 있었다.

박재환 대구문화예술회관장은 “이번 조사에서 얻어진 결과는 향후 대구문화예술회관이 회관 및 전시관 운영에 적극 반영 될 것”이라며 “특히, 다양하고 특색 있는 장르의 기획전시와 연령별, 성별 등 관람객 전시 취향을 고려한 기획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