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오늘 日 독도 영유권 도발 등 규탄 성명
대구시의회, 오늘 日 독도 영유권 도발 등 규탄 성명
  • 이창재
  • 승인 2014.02.1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간 교류 전면 중단
대구시의회(의장 이재술)가 게속되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 역사왜곡 망언과 관련, 대일(對日) 지방의회간 교류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시의회는 20일 오전 10시 시의회 2층 간담회장에서 시 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계속되고 있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 등을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한다.

이번 성명은 일본 정부가 시마네현이 주최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2년 연속 정부 인사를 파견하는 등 독도에 대한 도발을 노골화하고, 일본 총리 등 정·관계 인사들이 역사 왜곡 망언을 계속함에 따라 이를 규탄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대구시의회와 의원 모두는 이번 성명에서 일본정부의 진심어린 반성과 사과가 있기까지는 대일본 지방의회 간 교류를 전면 중단할 것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번 규탄 성명 발표는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임시회의 의결에 따라 전국 시·도의회가 동참할 예정이다.

이창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