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印尼 등 6개국 순방·정상회담 37회
中·印尼 등 6개국 순방·정상회담 37회
  • 장원규
  • 승인 2014.02.2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부 1년 외교성과
박근혜 대통령이 집권 첫해 정상외교를 위해 해외를 이동한 거리는 약 11만1천km이고, 이 기간 정상외교는 70차례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청와대에 따르면 정부 출범 1년간 정상외교(다자회의 계기 양자 정상외교 포함)는 총 70회로 이중 정상회담이 37회로 가장 많았고 접견 12회, 전화통화 9회, 면담 6회, 국제회의 참석 6회 순이었다.

순방외교의 경우, 지난해 5월 미국 방문을 시작으로 6월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영국, 인도 그리고 스위스 등 6개국이었으며 이 기간 중 33박43일간 진행됐다. 또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는 총 11만 1천209km를 비행했으며 이는 지구둘레(적도기준 4만76.6km)를 두 바퀴 반 이상 돈 거리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한편 지난 1년간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율(한국갤럽 여론조사 기준)이 가장 낮았던 때는 지난해 1·4분기에서 기록된 42%이고, 가장 높았던 경우는 같은 해 3·4분기에 기록된 60%였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42%는 인사검증이 제대로 안돼 국무총리부터 장관 후보자까지 줄줄이 낙마한 즈음에, 60%는 전직 대통령 추징금 회수나 원전비리 근절 등 ‘비정상의 정상화’ 작업을 추진했을 때 각각 기록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