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3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
삼성화재, 3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
  • 승인 2014.03.0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남자 프로배구 ‘명가’ 삼성화재가 ‘영원한 라이벌’ 현대캐피탈을 물리치고 3년 연속 정규리그 1위에 올랐다.

삼성화재는 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방문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1(22-25 25-23 25-17 25-20)로 꺾었다.

승점 62점으로 현대캐피탈(61점)을 한 점 차로 제치고 아슬아슬한 선두를 달리던 삼성화재는 이날 승리로 승점 65점이 됐다.

61점을 유지한 현대캐피탈이 남은 1경기에서 최대 승점인 3점을 보태더라도 격차를 뒤집을 수 없어 삼성화재는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삼성화재는 2011-2012시즌부터 세 시즌 연속으로 정규리그 1위 타이틀을 놓치지 않았다.

프로배구 통산 7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컵을 들어 올린 삼성화재는 8번째이자 7연패 가능성도 높였다.

삼성화재가 정규리그 정상에 서고도 챔프전에서 고배를 마신 것은 통산 5차례 중 2006-2007시즌 한 차례뿐이다.

삼성화재는 올 시즌을 앞두고 리베로 여오현이 자유계약선수(FA)로 이적하고, 레프트 석진욱이 은퇴하는 등 전력 누수가 컸지만 특유의 ‘시스템 배구’로 약점을 최소화하고 다시 한 번 정상에 섰다.

반면 현대캐피탈은 올 시즌 김호철 감독에게 다시 지휘봉을 맡기고 여오현을 영입하는 등 전력 보강에 힘을 썼지만 ‘맞수’ 삼성화재의 벽 앞에서 아쉽게 돌아섰다.

현대캐피탈은 이날 승리한다면 정규리그 1경기를 남겨둔 가운데 전세를 뒤집고 선두로 뛰어오를 수 있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3위 대한항공(승점 44)에 크게 앞서고 있어 정규리그 2위가 확정된 현대캐피탈은 포스트시즌에서 ‘뒤집기’를 노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