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상임위원에 이기주 인터넷진흥원장 내정
방통위 상임위원에 이기주 인터넷진흥원장 내정
  • 장원규
  • 승인 2014.03.2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방송통신위원회 신임 상임위원에 이기주(55)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을 내정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번 인사는 김대희 현 위원의 임기가 이날 만료된 데 따른 것이다.

이 내정자는 경남 출신으로 경성고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82년 체신부 사무관(행시 25회)으로 공직을 시작해 옛 정보통신부 통신기획과장, 중앙전파관리소장, 전파방송기획단장, 통신전파방송정책본부장, 방통위 이용자네트워크국장, 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쳤다.

청와대는 “이 내정자가 방송통신 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해 관련 경험과 전문성이 뛰어날뿐만 아니라 업무추진력과 조직관리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조직내 신망도 두터워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위원장을 포함한 5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위원장과 위원 1명은 대통령이 지명·임명하고, 나머지 3명은 국회(여당 1명, 야당 2명)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