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첫 7연패
삼성화재,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첫 7연패
  • 승인 2014.04.03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배구 V리그 현대캐피탈에 1패뒤 3연승
삼성우승신치용감독헹가래
2013-2014 프로배구리그 통합 우승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4차전에서 현대캐피탈을 꺾고 통합우승을 결정지었다.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첫 7연패의 새 역사를 썼다.

삼성화재는 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3-2014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22 25-22)으로 완파했다.

삼성화재는 1차전 패배 후 내리 3경기를 따내며 2005년 출범해 10번째 시즌을 맞은 남자 프로배구에서 8번이나 정상에 오르는 찬란한 역사를 만들었다.

특히 2007-2008시즌부터 내리 7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해 한국 프로스포츠에서 누구도 달성하지 못한 ‘7연패’의 금자탑을 쌓았다.

지난 시즌 우승으로 여자농구 안산 신한은행의 6연패(2007년 겨울리그∼2011-2012시즌)와 어깨를 나란히 한 삼성화재는 이번 시즌에도 우승컵을 품에 안으며 최다 연속 우승 기록을 바꿔놨다.

이날 62.22%의 공격 성공률로 양팀 합해 최다인 30점을 올린 레오는 기자단 투표 28표 중 26표를 얻어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