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日 6자 수석대표 회동…北 핵도발 대응 협의
韓美日 6자 수석대표 회동…北 핵도발 대응 협의
  • 승인 2014.04.0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3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회동했다.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일본 측 수석대표인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날 미국 국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열어 최근 북한의 도발 움직임에 대한 공동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3국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회동한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다.

3국 수석대표들은 북한이 최근 제기한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비롯해 추가도발 가능성을 정밀 분석하고 도발을 억지하기 위한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3국 수석대표들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도발을 감행할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함께 강력한 제재를 가하는 등 엄중 대처한다는 입장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북한의 3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해 3월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094호는 북한의 추가도발시 곧바로 안보리 회부 등의 중대조치를 취한다는 ‘트리거 조항’을 담고 있다.

한편 우리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 본부장은 데이비스 대표와 한·미 양자회담을 하는데 이어 이하라 국장과 한·일 양자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양국이 북핵문제를 놓고 양자회담을 갖는 것은 지난해 6월 이하라 국장 취임 이후 처음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