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
모비스,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
  • 승인 2014.04.10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 4승2패…문태영, PO 최우수선수
통합우승이야
10일 오후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창원 LG와 울산 모비스 6차전에서 통합우승을 차지한 모비스 유재학 감독과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 모비스가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모비스는 10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6차전 창원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79-76으로 이겼다.

4승2패로 시리즈를 끝낸 모비스는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에서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은 1999년 대전 현대(현 전주 KCC) 이후 모비스가 두 번째다.

또 모비스는 통산 5번째 우승(기아 시절 포함)을 차지해 KCC(현대 시절 포함)가 갖고 있던 최다 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유재학 모비스 감독은 플레이오프 통산 40승(2호)을 채우면서 프로농구 감독 가운데 최초로 4번 우승한 사령탑이 됐다. 유 감독 외에 신선우 전 KCC 감독과 전창진 부산 KT 감독이 세 차례씩 정상을 밟았다.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에는 모비스 문태영이 선정됐다. 프로농구에서 귀화·혼혈 선수가 정규리그 또는 플레이오프 MVP가 된 것은 문태영이 처음이다.

1997년 팀 창단 이후 처음으로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LG는 여세를 몰아 구단 최초로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