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긴급 민생대책회의 연다
朴대통령, 긴급 민생대책회의 연다
  • 장원규
  • 승인 2014.05.0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여파 경기 점검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9일 오전 청와대에서 세월호 참사에 따른 경제 여파를 점검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한 긴급 민생대책회의를 주재한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박 대통령이 회의에서 최근 소비 위축에 따른 민생 경기 상황과 지표를 점검하는 한편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서 경기 보완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경제 관련 부처 장관과 민간 경제연구기관 관계자, 최근 소비 위축에 영향을 받은 지역의 상공회의소 관계자 및 업체 대표 등 20여명이 참석한다.

특히 이번 회의는 정기적으로 개최됐던 회의가 아니라 상황의 심각성에 초점을 맞춘 ‘원포인트 점검회의’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정부는 1분기 경제성장률이 3.9%를 기록, 회복세에 있으나 민간소비와 설비투자는 여전히 부진하고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우크라이나 사태와 같은 대외 불확실성 요인도 상존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9일 발표될 정부 대책은 선제적인 정책대응 방안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