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행부 안전부서 공무원 40% ‘無경력’
안행부 안전부서 공무원 40% ‘無경력’
  • 승인 2014.05.1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안전업무 책임 부처인 안전행정부의 안전관리본부 소속 공무원 10명 중 4명은 관련 분야의 근무 경험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백재현 의원이 안행부로부터 제출받아 11일 공개한 ‘안전관리본부 공무원 인력현황자료’에 따르면 안전관리본부 소속 공무원 134명 중 과거 한 번이라도 재난·안전 분야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직원은 79명으로 59.0%에 불과했다.

부서별로는 을지연습을 담당하는 비상대비훈련과(80.0%)와 중앙안전상황실( 75.0%), 승강기안전과가(70.0%) 등의 재난·안전 분야의 경험자 비중이 높았다.

반면 국민안전종합대책을 수립하는 안전정책과는 42.1%, 생활안전과는 45.5%, 재난총괄과는 46.2%에 각각 그쳐 경력자가 절반에도 못 미쳤다.

특히 안전관리본부 산하 중앙안전상황실과 안전정책국은 관련 근무 경험이 없는 실·국장과 국·과장이 각각 업무를 지휘하고 있다고 백 의원은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