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대책마련 합의해놓고 논쟁만
세월호 대책마련 합의해놓고 논쟁만
  • 강성규
  • 승인 2014.05.1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정치 선동·악용 꾀하는 세력 있다”
野 “정당한 비판을 정치공세로 몰고가”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세월호 참사의 대책마련과 재발방지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지만, 이 사태를 둘러싼 여야의 논쟁은 더욱 격화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이번 참사를 반정부 활동을 부추기는 정치선동 수단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하고 있지만, 새정치민주연합은 “정당한 비판을 정치공세로 몰고가는 것이 정치선동”이라고 반박하는 동시에 여당과 정부의 책임론을 부각시키고 있다.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12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엄중한 시기임에도 이 틈에 정치적 선동과 악용을 꾀하는 정치적 세력이 있다는 지적이 있다. 심지어 외국에서까지 외국 언론을 통해 여러 가지 선동이 이뤄진다는 지적을 보면서 우려를 금치 못하겠다”며 “국민들께서 지켜보고 계시니 우리는 더욱 자제 해야한다”고 밝혔다.

홍문종 사무총장도 “세월호 참사라는 국가적 불행은 정쟁거리가 아니다”라며 “국민의 안전에 관해 여도 야도 있을 수 없다. 지금은 여야가 함께 힘을 모아 국회 진상조사위원회를 우선 발족시켜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박광온 대변인은 “정부 관계자들의 부적절한 발언 이후 ‘공격신호’라도 떨어진 듯 온라인상에서도 유가족에 대한 비방이 도를 넘고 있다”며 “이야말로 정치선동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경민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재난대응매뉴얼은 서류상에만 존재했지만 정치위기대응 매뉴얼은 철저하게 훈련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야당이 나홀로 국민이 비판해오면 지금은 사태 수습을 지켜볼 때라고, 정쟁을 지양화 할 때라고 대응한다. 그리고 국조 특검을 요구해 오면 언론에 무조건 반복해서 동의하면서 각론과 절차에서 시간을 질질 끌거나 트집을 계속 잡아서 지치게 하면서 국면을 바꿔 나간다. 각론과 절차는 무궁무진 하다”고 비판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정부도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라면서 “이 사태과 관련해서는 국회가 국민의 답답함과 의혹, 아픔을 풀어줄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