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선비촌 4계절 관광지 각광
영주 선비촌 4계절 관광지 각광
  • 영주=김교윤
  • 승인 2009.06.28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아를 비롯한 외국 관광객이 부쩍 찾고 있는 영주`선비촌’이 4계절 관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운영을 맡고 있는 (주)예문관(대표 박성진)의 남다른 유치결과로 최근 중국의 최고 인기 여가수인 치웨이(戚薇 25)와 북경·상해지역 방송·언론기자단 30명이 `한국귀족촌 방문’이란 명목으로 취재 여행을 다녀간 바 있다.

선비촌이 계절 안타는 관광지로 부각된 비결은 `소수서원’이 갖고 있는 역사적 의미를 바탕삼아 `선비촌’의 적송나무와 황토로 어우러진 한옥에서의 하룻밤 전통문화체험이 `자연 치유’ 역사가 나타나는 힐링 투어(Healing tour)로 이어지기 때문이기도 하다.

한편 한국 여행업협회(KAPA)에서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70여명을 엄선, 국내 주요 문화유적지를 견학시키며 수준 높은 한국의 전통문화도 체험케해 중국 관광객의 국내여행에 가이드로 활용코자 `한국관광알리미’를 양성 과정 코스에도 선비촌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2박3일간의 일정으로 유·불문화가 살아 숨쉬는 선비의 고장 영주와 신라천년왕도인 경주를 견학코스로 결정하고 오는 30일 서울을 출발 소수서원, 부석사, 벽화고분을 둘러보면서 선비촌에서 한국전통문화체험을 하게 된다.

이들은 7월 1일 경주에서 천년왕도를 둘러보게 되며 2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 14층 신세기홀에서 한국관광알리미위촉식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