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새 총재에 김영기 고문
프로농구 새 총재에 김영기 고문
  • 승인 2014.05.2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만에 다시 관장
김영기(78) KBL 고문이 10년 만에 프로농구를 다시 관장하게 됐다.

김 고문은 2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KBL 임시총회에서 2차 투표 끝에 10개 구단 가운데 8개 구단의 지지를 받아 김인규(64) KBS 전 사장을 따돌리고 제8대 KBL 총재로 뽑혔다.

김 고문은 한선교 현 KBL 총재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7월 1일부터 2017년 6월 30일까지 KBL을 이끈다. 이날 1차 투표에서 1표가 무효표 처리되는 바람에 2차 투표까지 갔다. 김 고문이 KBL 총재가 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김 고문은 2002년 11월 KBL 제3대 총재로 추대돼 2004년 4월까지 프로농구 수장을 지낸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