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민-군 기술협력은 새 블루오션”
朴 대통령 “민-군 기술협력은 새 블루오션”
  • 승인 2014.05.2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경제 활성화 원동력”
무인기둘러보는박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민군기술협력 박람회’에 참석해 무인기에 관해 설명듣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첨단기술이 국가경쟁력을 이끄는 이 시대에 국방 분야와 민간의 기술협력은 새로운 블루오션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민군기술협력 박람회 개막식에서 한 축사에서 “인터넷이 미국의 국방부 프로젝트에서 시작됐듯이 국방 분야의 우수한 기술이 민간에 적용되면 새로운 가치가 창출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그동안 우리나라는 꾸준히 선진 국방기술을 축적해왔고, 수준 높은 민간 과학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민군 기술협력의 시너지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민군기술협력 촉진법’ 개정과 ‘국방기술 거래장터’ 웹페이지 개설 등 민군기술협력 활성화 노력을 거론하며 “㈜에이알텍은 이 장터에서 기술을 이전받아 최소 1년 반은 걸릴 것으로 예상했던 ‘고속광통신 모듈’ 개발을 단 3개월 만에 완료할 수 있었고, 작년에 중국 수출에 이어 향후 1천억원 이상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제도적 기반 위에 창의적 도전과 혁신적 융합, 자유로운 상상력을 더해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야 한다”며 “기술이 서로 독립돼 있을 때는 1 더하기 1이 2밖에 되지 않지만 융합하고 창의와 상상력이 더해질 때는 백이 될 수도 있고 천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민간위성 관제기술을 군의 이동형 지상관제시스템 개발에 적용해 민군위성 사업 성과를 높인 ㈜세트렉아이의 사례를 들며 “이런 노력의 결과 작년 우리나라 방산 수주액이 34억달러를 달성해 전년대비 70%나 성장했다. 이처럼 민군협력이 가져올 성장 가능성은 무한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 벤처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는 방위산업과 민군 기술협력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 창조경제 활성화에도 매우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