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기 미술·음악의 숨은 이야기 속으로
근현대기 미술·음악의 숨은 이야기 속으로
  • 황인옥
  • 승인 2014.06.0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27일 역사아카데미…각계 전문가 초청 특강
대구근대역사관에서 듣는 인문학강좌 ‘2014근대역사아카데미’가 2층 문화강좌실에서 17일부터 27일까지 열린다.

이번 강좌는 총 8회에 걸쳐 진행되며, 대학교수와 대중문학평론가, 전현직 언론인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대구를 포함한 한국의 근현대기 미술, 음악, 문학 등을 주제로 의미와 재미가 있는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17일 첫 강의는 손태룡 한국음악문헌학회 대표의 ‘기생이야기’다. 구한말 일제의 경제침탈 행위에 맞선 국채보상운동의 숨은 주역이기도 했던 기생들의 삶과 문화를 조명한다.

18일은 권희경 대구가톨릭대학교 명예교수의 ‘미술사적 관점에서 본 근대개념과 대구근대미술문화’가, 19일에는 이광표 동아일보 정책사회부장이 강사로 나서 추사 김정희를 숭모하던 일제 강점기 문화재 수집가인 손재형이 일본에서 ‘세한도’를 되찾아 오기까지의 이야기 등 문화재 수집에 얽힌 비화를 소개한다.

또 20일에는 금재현 대구시립국악단 상임단원이 ‘국악과 우리문화’를 들려주고, 이어지는 24일 강좌에는 안창모 경기대학교 건축학과 교수가 구한말 서울에 거주하던 외교사절의 무대였던 정동과 덕수궁의 정체성에 대해 강의하고, 25일에는 최규성 대중문학평론가가 ‘한국영화와 대중음악:영화 속에 등장하는 수상한 노래들’이라는 주제로 찾아온다.

26일은 이태수 전 매일신문 논설주간이 ‘문화예술의 아지트, 향촌동’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김주야 시간과 공간 대표가 ‘대구읍성철거로 인한 대구거리변화’를 소개한다.

강좌 접수는 11일까지며 모집정원은 50명이다. (053)606-6431~2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