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경제혁신 3개년 추진 박차”
朴 대통령 “경제혁신 3개년 추진 박차”
  • 승인 2014.06.0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일 추념사
“北, 핵개발 포기하고 국제사회 지원 받기를…
호국용사 유해 마지막 한분까지 가족 품으로”
안철수대표와악수하는박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59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와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6일 “정부는 국가 안전관리시스템의 대개조와 함께 공공개혁을 비롯한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59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앞으로 우리 사회 구석구석의 뿌리깊은 적폐를 해소하지 않고는 국민안전은 물론 경제부흥도 국민행복도 이루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우리 사회의 비정상적인 적폐를 바로잡아서 안전한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반드시 만들어 갈 것”이라며 “지금이 아니고는 해낼 수 없는 일이다.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없다면 이룰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어렵게 살려낸 경제회복의 불씨를 더욱 크게 살려내고 우리 경제의 재도약을 이끌어 대한민국의 희망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관련, “북한이 핵개발과 도발 위협을 계속하는 한 한반도의 평화는 요원할 것”이라며 “북한 정권이 진정으로 경제발전과 주민 삶의 향상을 원한다면 핵개발과 도발 위협부터 내려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지원 속에 경제를 살리고 주민의 삶을 개선하는 길로 나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는 단호하게 대처하면서 평화통일 기반을 구축하고자 노력해왔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은 남북한 주민 모두에게 행복과 번영을 가져다줄 것이고, 동북아와 전세계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해 “그분들이 조국에 바친 고귀한 피와 땀은 잃어버린 주권을 찾는 원동력이 됐고, 전쟁의 폐허를 딛고 경제발전과 민주주의를 이룩한 동맥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또 “우리에게는 선열들이 남기신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부강한 나라, 국민 모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가야 하는 책무가 주어져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국민 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아서 안팎의 도전과 시련을 반드시 극복하고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박 대통령은 6·25 전쟁에 참전했음에도 국가유공자로 예우받지 못한 이들에 대해 “이미 돌아가신 분들에 대해서는 묘소를 국립묘지로 위패를 옮겨서 마지막까지 정성을 다해 예우해드릴 것”이라며 “또 이름 모를 산야에 묻혀 있는 많은 호국용사들이 계신다. 호국용사 유해발굴 사업에 더욱 노력해서 마지막 한분까지 가족의 품으로 모시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