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남북 불신 허물고 통일기반 마련 총력”
朴 대통령 “남북 불신 허물고 통일기반 마련 총력”
  • 승인 2014.06.24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전유공자 위로연
건배하는박근혜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화관 새종홀에서 열린 ‘6·25전쟁 제64주년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 참석, 건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헤 대통령은 6·25전쟁 64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남북을 가로막고 있는 불신의 장벽을 허물고 평화통일 기반을 마련하는 일에 힘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6·25전쟁 64주년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북한의 변화를 이끌어내고, 평화롭고 행복한 한반도를 만드는 일은 참전용사 여러분과 우리 국민 모두의 간절한 소망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참전용사 여러분은 지금 대한민국이 누리는 자유와 평화가 얼마나 큰 희생과 헌신 속에서 지켜져 왔는지를 증명하는 산 증인”이라며 “또한 지금 대한민국은 올바른 가치를 위해 세계가 하나 돼 싸울 때 얼마나 놀라운 기적이 일어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생생한 증거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여러분이 목숨을 바쳐 대한민국을 지켜냈듯이 정부도 여러분의 희생에 보답할 것”이라며 “정부는 6·25전쟁에 참전해 조국에 공헌했지만 아직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한 분들의 공적을 한 분도 빠짐없이 확인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들의 공헌이 영원히 기억되고 후대에 계승되도록 앞으로도 범정부적인 대책을 마련해 착실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