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여야 원내지도부 첫 회동
朴 대통령-여야 원내지도부 첫 회동
  • 승인 2014.07.06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유력…법안처리 당부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원내 지도부가 오는 10일께 청와대에서 회동해 정국 현안을 논의한다.

청와대와 여야 원내 지도부는 이번 주중 이 같은 회동원칙에 합의했으며, 회동 날짜는 여야 원내 지도부가 9~10일 오후 중 하루를 정하기로 했다고 양당 관계자들이 6일 전했다.

새누리당 이완구·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7일 주례회동에서 회동 날짜를 확정해 발표하기로 했지만, 현재로선 ‘인사청문회 시리즈’ 마지막 날인 10일 오후가 될 가능성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동 참석 대상자에는 원내대표 외에 새누리당 주호영·새정치연합 우윤근 정책위의장이 포함됐다.

박 대통령이 여야 원내 지도부만 청와대로 초청해 만나는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9월 15일 박 대통령이 국회 사랑재를 방문해 여야 대표, 국회의장단과 함께 원내대표들을 만난 적은 있지만, 당시 회동은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3자 회담 성격이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위한 국빈 만찬에서 여야 원내지도부와 티타임 자리를 마련해 달라는 새누리당 이완구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의 요청을 수용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여야 원내 지도부 회동에서 세월호 후속 입법 차원에서 마련된 정부조직법 개정안과 세월호 사고 진상 규명과 피해자 지원 방안 등을 담은 ‘세월호특별법’, 관피아 방지를 위한 일명 ‘김영란법’, ‘유병언법(범죄수익은닉 규제처벌법)’재난안전관리 기본법 등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안과 최근 침체 조짐을 보이는 경기의 회복대책과 불필요한 규제 해소를 겨냥한 서비스산업발전법·관광진흥법 개정안 등도 하루빨리 통과시켜 달라고 부탁할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도 이들 입법 과제를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는 당위성과 함께 경제 혁신과 경기 활성화를 위한 초당적 공조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새정치연합은 2기 내각 후보자 가운데 문제점이 드러난 인사에 대한 당의 의견을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한편, 무분별한 규제 개혁 추진의 문제점을 지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두 명의 총리 후보자 연쇄 낙마과정에서 제기된 인사청문제도의 개선 문제도 자연스럽게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회담 의제에 대해 “국민 생활과 연관된 민생 중심 의제 및 6월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할 법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야당이 느끼는 정부의 2기 내각 인사와 청문회에 대한 의견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권 내부에서는 이날 회동 결과에 따라 대통령과 여야 원내 지도부 회동을 정례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