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제수석실 비서관 비위의혹 확인 중”
靑 “경제수석실 비서관 비위의혹 확인 중”
  • 장원규
  • 승인 2014.07.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목된 최 비서관 “명예훼손·법적조치 취할 것”
청와대는 8일 경제수석실 비서관의 금품 및 향응수수 등 비위의혹 보도와 관련한 사안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정수석실의 내사 여부 등 관련한 모든 사안을 확인 중”이라며 “시간이 얼마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 일간지는“청와대가 경제수석실 A 비서관의 금품과 향응 수수 등 비위의혹을 조사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금품·향응 제공자는 정부가 벤처산업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거액의 펀드 자금을 횡령한 혐의가 있는 인물이어서 유착의혹이 사실일 경우 파문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또 “A 비서관은 2008년부터 2012년초까지 한국벤처투자의 간부 B씨와 함께 창업투자사의 대표 C씨로부터 수시로 룸살롱 접대 등을 받은 혐의가 있다”며 민정수석실은 벤처투자의 간부가 창업투자사 대표로부터 수천만원대 현금을 정기적으로 수수했다는 내부자 제보도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 보도에서 비위의혹 비서관으로 지목된 경제수석실 최수규 중소기업비서관은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기사에서 언급된 B씨는 알고 지내는게 맞지만 C씨는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보도내용은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며 전혀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정정보도를 요구함과 아울러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