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재보선 연대 놓고 고심
새정치연합, 재보선 연대 놓고 고심
  • 승인 2014.07.1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이 7·30 재·보궐선거일을 보름 남짓 앞둔 상황에서 복잡하게 얽힌 야권연대 문제를 풀어낼 실마리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다.

15곳에서 치러지는 이번 재보선의 상당수 지역에서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가 형성됐다. 새정치민주연합이 울산 남구을(乙)을 제외한 14곳에 후보를 냈고, 통합진보당이 7곳, 정의당이 6곳에서 후보를 냈기 때문이다.

수도권을 비롯한 승부처에서 야권표의 분산은 패배로 직결될 가능성이 커 새정치연합으로선 야권연대가 절실하지만 섣부른 연대를 시도하면 역풍을 맞을 수도 있어 ‘딜레마’에 빠졌다. 한마디로 야권연대가 양날의 칼인 셈이다.

새정치연합 주승용 사무총장은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대일로 대결해도 쉽지 않은데, 표가 갈리면 문제가 심각해진다”며 “야권연대가 승패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의 이런 사정을 감안한 듯 정의당은 최근 당대당 협의를 공식 제안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