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박치기’ 정재근 연세대 농구감독 5년간 퇴출
‘심판 박치기’ 정재근 연세대 농구감독 5년간 퇴출
  • 승인 2014.07.1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구 경기 중에 심판을 머리로 받은 정재근(45) 연세대 감독이 중징계를 받았다.

대한농구협회는 15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심판 폭행의 책임을 물어 정 감독에게 자격정지 5년 제재를 내렸다고 밝혔다.

정 감독은 지난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고려대와의 2014년 아시아·퍼시픽 대학 챌린지 결승에서 판정에 불만을 품고 심판 얼굴을 자기 머리로 가격했다. 그는 해당 심판과 말다툼을 하다가 그대로 퇴장을 당해 벤치를 떠났다.

협회 상벌위원회는 “정 감독의 심판 폭행은 스포츠 정신에 어긋나는 잘못된 행동”이라고 중징계의 사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