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연합 女의원 3명 세월호특별법 제정 촉구
새정치연합 女의원 3명 세월호특별법 제정 촉구
  • 강성규
  • 승인 2014.07.2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 대책위 단식 동참
국회 ‘세월호 특별법’ 제정이 여야 간 이견으로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야당 여성 의원 세 명이 정부와 여당의 결단을 촉구하며 세월호 가족 대책위의 단식 농성에 동참했다.

새정치연합 남윤인순, 유은혜, 은수미 의원은 20일 오전 성명을 내고 “가족들은 단식을 멈춰 달라. 저희가 대신하겠다”면서 “세월호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박근혜 대통령과 여당을 향해 “세월호 진상규명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국민적 요구는 잦아들지 않을 것”이라며 “군색한 이유를 방패삼아 참사의 진실을 덮어두려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참사 100일이 되는 7월 24일까지는 국회에서 세월호특별법을 처리해야 한다”며 “유족들의 진심을 왜곡하고 호도해 진상규명 요구를 물타기하려는 일각의 비열한 시도로부터 유족들을 지켜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