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특별법 TF 재가동 합의
세월호특별법 TF 재가동 합의
  • 승인 2014.07.2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
협상 결렬 나흘만에 재개
기존 TF에 전권 부여
수사권 문제 여전히 대립
여야원내대표주례회동결과브리핑
새누리당 이완구(오른쪽)·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2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주례회동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법 처리를 둘러싼 여야간 대립 속에 21일 여야 원내대표가 협상재개에 나섰다.

새누리당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하고 지난 17일 이후 중단됐던 ‘세월호 사건 조사 및 보상에 관한 조속 입법 TF(태스크포스)’를 즉시 재가동하고, TF에 협상 전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여야의 세월호특별법 공식 협상은 지난 17일 ‘세월호 사건 조사 및 보상에 관한 조속 입법 TF(태스크포스)’가 협상결렬을 선언한 이후 사실상 나흘 만에 재개된 것이다.

이날 회동을 마친 뒤 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그동안 TF 활동상황과 양당의 입장, 유가족 입장 등을 재정리하고, 그것을 토대로 기존 세월호 특별법 TF를 즉시 가동해 합의점을 도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기존 TF에 전권을, 권한을 더 드리기로 했다”면서 “TF팀이 최대한 합의점을 도출할 수 있도록 독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 100일째인 오는 24일 본회의를 열어 세월호 특별법을 처리하자는 박 원내대표의 요구에 대해서는 “본회의 소집 문제는 TF 협상 여부에 따라 달라지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여야가 관련 TF를 즉각 재가동하고, TF에 전권을 위임하기로 했지만 여야는 특별법에 따라 구성될 진상조사위에 수사권을 부여하는 문제에 대해 여전히 첨예하게 맞서고 있어서 협상 전망을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김무성 대표는 이날 경기도 평택을(乙) 재선거에 출마한 유의동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수사권 부여 문제와 관련, “내가 내릴 수 있는 결단의 범위를 벗어난 일이고 누구도 결단을 못 내릴 일”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의당 박원석, 김제남 의원은 이날 국회운영위원장실 앞에서 ‘세월호 특별법 조속히 입법하라’는 내용의 노란색 피켓을 들고 나와 양당의 조속한 협상 타결을 촉구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