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수 25득점’ 대한항공 3년 만에 정상
‘신영수 25득점’ 대한항공 3년 만에 정상
  • 승인 2014.07.2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GS칼텍스 꺾고 8년 만에 우승
프로배구컵대회
대한항공우승헹가래
27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4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결승 대한항공과 우리카드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0으로 완승을 거두고 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 선수들이 김종민 감독을 헹가래하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컵대회에서 3년 만에 정상에 올라 다음 시즌 기대를 부풀렸다.

대한항공은 27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4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결승전에서 주포 신영수의 맹타를 앞세워 우리카드를 3-0(25-22 25-19 25-22)으로 완파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대한항공이 컵대회 정상에 오른 것은 2007년과 2011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대한항공은 현대캐피탈(4회 우승)에 이어 남자부에서 두 번째로 많은 컵대회 우승컵을 수집해 또 하나의 ‘여름 코트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지난 몇 년간 팀을 강호로 이끈 김학민·한선수 등의 공백을 완전히 채우지 못한 상황에서 이번 대회에는 센터진까지 줄줄이 빠져나가 전력 누수가 심했음에도 정상에 올라 특유의 강한 조직력을 재확인했다.

레프트 곽승석이 후위 수비 진영을 탄탄히 정비한 가운데 주포 신영수가 25득점을 터뜨리는 괴력을 발휘하며 공·수의 중심 역할을 했다.

신영수는 블로킹도 5개를 잡아내 약점으로 꼽히던 팀의 높이까지 보강하는 역할을 했다.

우리카드도 이번 대회를 앞두고 센터 신영석, 레프트 안준찬 등이 입대한 탓에 전력 공백이 큰 상황에서 ‘잇몸’들이 제 역할을 해 가며 결승에 오르는 저력을 발휘했지만 창단 첫 우승은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최홍석(15득점), 김정환(15득점) 쌍포가 맹활약했으나 신영수의 화력을 능가하지는 못했다.

앞서 열린 여자부 결승전에서는 현대건설이 주포 황연주의 맹활약을 앞세워 GS칼텍스를 3-1(25-20 22-25 29-27 25-23)로 꺾고 8년 만에 우승해 ‘명가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현대건설이 컵대회 우승을 차지한 것은 2006년 첫 대회 챔피언에 오른 이후 8년 만이다.

2009년과 지난해 컵대회에서 준우승한 현대건설은 아쉬움을 떨친 것은 물론이고,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 5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아픔까지 씻어 새 시즌 기대를 부풀렸다.

이번 대회에서 화려하게 부활한 주포 황연주는 이날 29득점을 올려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