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메트포르민’ 치매 예방효과
당뇨약 ‘메트포르민’ 치매 예방효과
  • 승인 2014.08.05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 치료에 쓰이는 ‘메트포르민’ 성분이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일으키는 베타 아밀로이드를 크게 감소시킨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이 실험 결과가 사람에게도 효과를 나타낼 경우 치매의 예방과 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해부학세포생물학교실 윤승용 교수팀은 베타 아밀로이드를 처리해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킨 쥐의 뇌 면역세포 배양액에 메트포르민을 투여하자 24시간 만에 베타 아밀로이드 수치(AU)가 9천819에서 1천535로 85% 감소했다고 5일 밝혔다.

혈당과 지질대사를 정상화하는 효과가 있어 당뇨병 치료제로 널리 쓰이는 메트포르민은 에너지대사를 조절하는 AMPK 효소도 활성화한다. 이 효소가 뇌 면역세포의 자식작용(불필요하거나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세포 성분을 분해해 재사용하는 것)을 촉진하면서 조직 내 불순물인 베타 아밀로이드를 더 많이 잡아먹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뇌세포 내 염증유발 물질인 인터루킨-1β 수치(pg/㎎)도 1천955에서 488로 75.1% 감소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