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한미동맹·軍 현대화 지속 투자”
朴 대통령 “한미동맹·軍 현대화 지속 투자”
  • 승인 2014.08.10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하원 군사위 대표단 접견
“한미동맹, 세계서 가장 성공 北 진정성 보여야 대화 의미”
매키언 위원장 “韓 지지 확고”
박대통령미국하원군사위원장회접견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8일 오후 청와대에서 하워드 매키언 위원장 등 미국 하원 군사위원회 일행과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8일 “아마 세계에서 한미 동맹은 가장 성공한 동맹이라고 손꼽히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최선의 상태라고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미국 하원의 하워드 매키언 군사위원회 위원장 등 군사위 의원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반도나 동북아 정세가 유동적으로 점점 변해가는 시기에 미 하원 군사위 대표단이 방문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지난 60년 동안 역내 안정과 번영의 핵심축으로 역할 해왔다”고 평가한 뒤 지난 4월 비준된 한미방위비 분담 특별협정과 관련해 “한국 정부는 동맹 역량 강화와 군 현대화를 위해 꾸준한 투자와 노력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북핵 위협 등에 대해선 “북한의 오판을 방지하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라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대화를 하게 되더라도 북한의 진정성 있는 행동이 있어야만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핵 문제와 도발 등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북한 주민의 행복과 번영을 위한 근본적인 처방은 통일”이라며 “통일은 주변국의 번영에도 기여하는 만큼 미 의회가 국방수권법에서 통일 비전을 지지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매키언 군사위원장은 “일각에서 미국의 아시아에 대한 공약의 지속성에 대해 의구심을 표명하지만, 미국의 이 지역에 대한 공약은 초당적으로 확고하고, 박 대통령 및 한국과의 파트너십에 대한 미 군사위와 의회 전체의 지지가 매우 확고하다”며 “미 의회는 (한미) 동맹에 대한 투자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박 대통령의 통일 준비 언급에 “독일처럼 통일이 갑자기 찾아올 수 있고, 단기적으로 한국민에게 부담이 될 수 있어도 궁극적으로는 남북 모두와 역내에 도움이 된다”며 “국방비를 절감해 다른 곳에 사용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매키언 위원장을 비롯해 마이크 매킨타이어 해군력 소위 간사, 마이크 로저스 전략군 소위원장, 매들린 보다요 준비태세 소위 간사, 스티븐 팔라조 의원, 성 김 주한 미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