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42점…한국, 러시아 3-1 꺾고 3승째
김연경 42점…한국, 러시아 3-1 꺾고 3승째
  • 승인 2014.08.1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랑프리여자배구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세계랭킹 10위)이 2014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에서 세계 6위 러시아를 격파했다.

42점을 올리며 그랑프리 대회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종전 41점)을 갈아치운 ‘배구여제’ 김연경(26·페네르바체)이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한국은 11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린 대회 예선 라운드 2주차 마지막 경기에서 러시아를 세트 스코어 3-1(21-25 25-21 27-25 25-22)로 꺾었다. 상파울루 원정에서 2패 뒤 1승을 챙긴 한국은 대회 성적 3승 3패(승점 9)로 1그룹 12개 국가 중 7위에 올라 있다.

이날 한국은 1세트를 허무하게 내주고, 2세트에서도 7-12로 밀려 상파울루 원정 전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한국 특유의 끈끈한 수비와 김연경의 공격력이 반전을 이끌었다. 한국은 14-13으로 역전에 성공한 뒤 점수를 보태 2세트를 챙겼고, 3세트 듀스 접전을 27-25 승리로 이끌며 분위기를 탔다. 한국은 4세트에서도 러시아를 몰아세우며 경기를 끝냈다. 김연경은 블로킹 3개와 서브 득점 1개 등을 포함해 42점을 올리며 그랑프리 대회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을 세웠고 이재영이 13점, 김희진이 11점을 올리며 뒤를 받쳤다.

김연경은 이번 대회 총 146득점으로 이 부문에서도 선두를 질주 중이다. 김연경은 “42득점을 했다니까 왜 이렇게 피곤한지 모르겠다”고 농담을 던지며 “브라질, 미국과 경기에서 패하고 나서 선수들끼리 미팅을 많이 해서 무엇이 문제였는지 이야기했다. 그 덕에 러시아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선구 대표팀 감독은 “러시아는 브라질, 미국과 달리 높이의 배구만을 추구하는 팀인데 러시아가 이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고 우리 공격도 제대로 이뤄지면서 승리했다”고 승인을 밝혔다. .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