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2분기 北 가구 87% 영양부족 겪어”
WFP “2분기 北 가구 87% 영양부족 겪어”
  • 승인 2014.08.1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식량계획(WFP)의 조사에서 올해 2분기(4∼6월) 북한 가구의 87%가량이 단백질 결핍 등 영양부족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WFP가 전날 발표한 2분기 북한 모니터링 및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WFP가 방문 조사한 141가구 중 47%는 심각한 영양부족을 겪었으며 40%의 가구도 단백질 섭취가 부족한 것으로 평가됐다.

북한 주민이 주로 섭취하는 식품은 식용유, 곡물, 김치 등 채소류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양부족 가구는 지난해 4분기에는 조사가구의 55%, 올해 1분기에는 79% 등으로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WFP는 올해 봄 가뭄이 식품 부족상황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WFP가 방문한 가구들은 모두 하루 세끼의 식사는 하고 있었지만, 39%의 가구는 WFP 조사요원들이 방문하기 1주일 전부터 육류, 물고기, 계란, 콩 등의 단백질을 전혀 섭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WFP가 이번에 조사한 가구들에서 동물성 단백질이나 콩을 섭취한 기간은 1주일에 평균 1.1일에 불과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