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국회의원 46명 성명 “日 정부, 위안부 공식사과해야”
女 국회의원 46명 성명 “日 정부, 위안부 공식사과해야”
  • 장원규
  • 승인 2014.08.1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를 비롯한 여성 국회의원 46명은 8·15 광복절 제69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일본정부는 역사왜곡·망언을 사과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의 법적 책임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에서 “일본정부와 일부 일본 정치인들은 국제사회의 권고를 무시한 채 역사왜곡과 망언, 고노담화 재검증, 집단적 자위권행사를 위한 헌법해석변경 각의결정 등 군국주의 움직임을 강행하고 있다”며 “이런 일본정부와 일부 정치권의 행위는 세계평화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피해자들의 일관된 증언과 각종 문서로 확인된 역사적 진실은 아무리 부인해도 지울 수 없다”며 “진실을 인정하고 법적 책임을 이행하는 것만이 일본정부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도 지난 2011년 8월 헌법재판소의 ‘행정부작위’ 판결을 존중해 일본정부가 법적책임 이행을 조속히 실행하도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