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寶庫 팔공산 “국립공원보다 우수”
생태계 寶庫 팔공산 “국립공원보다 우수”
  • 최연청
  • 승인 2014.08.3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자원조사 결과
동·식물 총 1천868종 서식
담비·삵·수달도 확인
가산산성 고지 습지 등
보호구역지정 필요성 제기
대구시가 팔공산의 자연자원에 대한 용역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필공산자연공원이 자연 생태계가 잘 보존돼 동·식물의 서식 환경이 매우 훌륭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팔공산의 경제적 가치는 계룡산이나 무등산보다 높을 것으로 추정됐으며 일부 습지지역와 희귀식물 군락지에 보호구역 지정이 필요히다는 제안도 나왔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8일 갓바위 지구의 팔공산자연공원 맥섬석유스호스텔에서 국립공원연구원 관계자 및 전문가,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팔공산자연공원 자연자원조사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지난 2010년 10월 착수해 그동안 조사된 인문환경 6개 분야와 12개의 자연환경 분야에 대한 조사 현황이 발표됐다.

보고회에서는 또 64% 조사용역 공정을 보이고 있는 현재까지 팔공산에 식물 550종, 포유류 22종 조류 85종 등 총 1천868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돼 서식 환경이 국립공원보다 우수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번 조사에서는 삵, 담비, 수달 등 6종의 멸종 위기종이 확인됐고, 황조롱이, 원앙 등 천연기념물 5종이 서식하며 좀비비추, 참갈겨니, 털보자루맵시벌, 한국산개구리, 뿔하루살이 등 31종의 한반도 고유종이 확인됐으며 자주닭개비, 황소개구리 등 33종의 외래종도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물상에서는 참좁쌀풀과 꼬리말발도리 등 12종의 희귀종과 18종의 한국 특산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돼 팔공산은 자연생태계와 동·식물의 서식 환경이 매우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문화자원 분야에서도 그동안 확인되지 않았던 45건의 비지정문화재가 추가로 확인되는 쾌거도 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경제적 가치 평가에서는 국립공원인 계룡산(4조 6천억원)과 무등산(5조 8천억원)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추정됐다.

가산산성지구의 고지에 있는 습지에는 257종의 식물과 13종의 포유류, 134종의 담수조류 서식이 확인돼 보호구역의 지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으며 세계 최대 규모의 복수초 군락지도 보호시설의 설치와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부섭 대구시 환경녹지국장은 “내년 1월 본 용역이 완료되면 현재까지 확인된 자연자원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 용역 결과로 팔공산이 제대로 평가돼 팔공산 자연자원을 체계적으로 구축, 보전·관리해 국립공원 지정 추진 기초자료로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