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남북 외교장관 대화기회 있으면 바람직”
朴대통령 “남북 외교장관 대화기회 있으면 바람직”
  • 장원규
  • 승인 2014.09.1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이터통신과 인터뷰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우리 정부가 북한에 고위급 접촉을 제의한 것과 관련, “(남북) 외교장관끼리 그런 문제를 갖고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그것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공개된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어떤 기회가 된다면, 북한이 우리가 대화 제의한 데 대해, 또 고위급 접촉을 제의한 데 대해 호응을 해서 ‘대화를 하자’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오는 24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한 미국 뉴욕 방문을 앞두고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로이타 통신과 인터뷰를 했다. 로이타 통신은 그러나 박 대통령이 뉴욕에서 북한과 따로 접촉할 계획은 잡혀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 “분단의 고통을 해소하고, 극복하고, 또 평화통일 준비를 위한 것이라면 저는 누구와도 대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대화를 위한 대화’보다도 진정성과 실천의지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금도 무작정 기다리거나 그런 것이 아니다”며 “그래서 우리는 고위급 대화 제의도 하고 평화통일을 위한 구상 및 쉬운 것으로 같이 당장이라도 시작할 수 있는 다양한 구상들을 제의해왔다. 그런 데서 우리가 모든 현안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색이 장기화되고 있는 한일관계와 관련,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문제를 거론하며 “이분들에게 사과하고 또 명예를 온전히 회복할 수 있도록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용기 있는 결단을 내리기를 바란다. 또 그렇게 해야 경색된 양국 관계를 푸는 지름길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