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현 논란’ 대국민 사과…상임위도 재배치
野 ‘김현 논란’ 대국민 사과…상임위도 재배치
  • 승인 2014.10.0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6일 당소속 김현 의원이 세월호 단원고 희생자 유족들의 대리기사 폭행사건에 연루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김 의원은 유족의 아픔과 서러움을 치유하는 데 온몸을 던진 분이며, 여대생 자녀를 둔 어머니로서 생때같은 자식을 잃은 유족과 늘 같이 있었다”며 “그러나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소속 의원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가슴속 깊이 정중한 사과의 말씀을 올리고자 한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은 전날 밤 비공개 비대위에서 김 의원 문제를 논의한 끝에 대국민 사과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위원장은 전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국회의원은 일반 공인보다 더욱 엄격히 품위를 유지할 의무가 있다”면서 사과 의사를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더불어 김 의원의 상임위원회를 안전행정위원회에서 외교통일위원회로 옮겼고, 대신 외통위에 있던 문 위원장을 안행위로 배치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