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위기관리상황실’ 확대 이전 추진
靑 ‘위기관리상황실’ 확대 이전 추진
  • 승인 2014.10.2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예산 24억원 반영
청와대가 이른바 ‘지하벙커’로 불리는 ‘국가안보실 위기관리상황실(이하 위기관리상황실)’을 현재의 2배 규모로 확장·이전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국회 예산결산특위가 최근 작성한 ‘2015년도 예산안 검토보고’에 따르면 청와대는 위기관리상황실 시설개선을 위해 시설비 24억5천500만원을 예산에 반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기관리상황실은 2003년 6월 청와대 지하 별관에 설치돼 운영중에 있으나 사무실 면적이 약 40평에 불과해 국가위기 상황 발생시 긴급 관계 장관 회의 및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장소로 사용하기에 많은 불편이 발생해왔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위기관리상황실을 약 80평 규모로 확대·이전하고, 노후화된 정보체계망 등을 새로 구축할 방침이다.

청와대가 위기관리상황실 확장이전 관련 사업비로 예산에 반영한 세부내역은 △정보체계망(6종) 구축 등 6억9천700만원 △영상전시시스템 설치 13억6천만원 △상황실 개보수 3억9천800만원 등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