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지목 ‘박피아 5인방’ 지속 검증…문제시 퇴출
野 지목 ‘박피아 5인방’ 지속 검증…문제시 퇴출
  • 장원규
  • 승인 2014.11.0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 대정부질문서 밝혀…낙하산 인사 부인
정홍원 국무총리는 지난달 31일 이른바 ‘박피아’(박근혜정부+마피아)로 대변되며 야권에서 ‘낙하산 논란’을 제기한 공공기관장들에 대해 “앞으로 경영 실적이나 능력을 계속 검증해 문제 있으면 퇴출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이 이인호 KBS 이사장,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 자니윤 한국관광공사 감사, 곽성문 코바코 사장, 안홍철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을 ‘박피아 5인방’으로 지목, “대통령이 박피아, 관피아(관료+마피아) 척결의지가 있다면 이들 5인방 퇴임을 총리가 건의해야 한다”고 하자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앞으로 경영실적을 철저히 따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그러나 현 정권의 공공기관장 낙하산 인사 논란에 대해서는 “공공기관 운영 등에 대한 법률에 근거해 전문성과 경력을 다 고려해 절차에 따라 임명하는 걸로 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대북전단 살포 문제와 관련, “이를 금지할 법률적, 논리적 근거는 없다”면서도 “다만 우리 국민의 안전이나 갈등 (문제가 생겨 조치가)이 불가피하면 그에 따른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연기와 관련, 국무회의에 보고했느냐는 질문에는 “중간 과정인 것 같아 보고는…”이라며 “외교 관계를 낱낱이 공개하는 건 적절치 못하다”고 언급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