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교생 3명 중 1명꼴 SNS 괴롭힘”
“중·고교생 3명 중 1명꼴 SNS 괴롭힘”
  • 강성규
  • 승인 2014.11.0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재옥, 대책마련 토론회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 을)이 3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과 공동으로 ‘학교 인터넷 따돌림(School Cyberbullying)실태와 대책방안’ 토론회를 열었다.

윤 의원의 지난 9월 카카오톡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로 대화방에 초대를 할 때 반드시 상대방의 동의를 의무화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에 따른 후속조치로 마련한 이번 토론회에서는 이창호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중·고등학교 학생 4천명을 설문조사해 학교 인터넷따돌림의 실태에 대해서 발제를 하고 외국의 실태와 대책을 소개했다. 이 연구위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3명 중 1명꼴(27.7%)로 사이버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학교 인터넷따돌림 문제의 실질적인 관리 감독 책임 기관인 교육부의 학교폭력대책과 사이버 폭력대책을 소개하고, 경찰청 여성청소년과 조지호 과장이 사이버폭력에 대한 신고와 처리 등 경찰청의 대응책을 설명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