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방산비리 TF 구성 주호영 정책위의장 총괄
與, 방산비리 TF 구성 주호영 정책위의장 총괄
  • 승인 2014.11.09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은 7일 잇단 방위사업 비리 및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와 관련, 이 문제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주호영 정책위의장을 팀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방위산업과 관련해 국가안위를 위태롭게 하는 비리가 연일 터지고 있어 저희 당은 이 문제를 묵과할 수 없다는 강인한 의지를 갖고 적극 대처한다는 생각하에 TF를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도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고, 사안의 중대성을 비춰봐서 정책위의장이 (TF를) 맡아주셔서 이 문제를 정말 철저히 대처해야겠다”며 의원들의 동의를 구했다.

‘방위산업체 군납비리 척결 및 재발방지 TF’는 주호영 정책위의장이 위원장, 김세연 의원이 간사를 맡기로 했고, 권성동 정미경 윤영석 이장우 정용기 의원이 각각 위원으로 선정됐다.

이 원내대표는 또 당 대변인으로 자리를 옮긴 김영우 제2 정조위원장 후임에 외통위 여당 간사를 맡게 된 심윤조 의원을 소속 의원들의 동의를 받아 임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무원연금·공기업·규제 개혁 등 3대 공공부문 개혁과 관련, “역대 정권에서 피하고 싶었던 그런 어젠다임에도 불구하고 이것을 해내지 않으면 국가의 운명이 위태롭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