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문화재 발굴 정책 재검토 촉구
경주 문화재 발굴 정책 재검토 촉구
  • 강성규
  • 승인 2014.11.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수성, 사업 장기화 지적
새누리당 정수성 의원(경북 경주)이 천년고도인 경주의 문화재 발굴 정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정 의원은 “경북 경주에 있는 문화재 발굴을 위해 관련기관을 동시 투입, 조속히 발굴해야 한다고 지적했지만 한국고고학회 등 11개 단체는 다수 기관을 단일 유적에 투입하면 신라 왕궁터를 성급하게 파괴하게 되고, 경쟁 과정에서 저가입찰과 부실발굴이 속출될 것이라며 장기·체계적 계획을 수립해 국가연구기관이 조사를 전담해야한다고 밝혔다”면서 “그러나 이는 특정 단체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며, 현실을 도외시한 탁상행정에 지나지 않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 “이들 단체의 주장대로라면 경주 문화재는 국가기관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만이 발굴해야 한다는 것인데, 단일기관이 독점발굴해 발생한 문제는 경주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며 “단일 기관으로 시작된 발굴로 7년이 지난 현재 약 23%에 불과한 36,550㎡가 완료됐을 뿐이며, 나머지 면적은 제대로 된 발굴을 시작조차 못하고 결국 문화재청은 공원화 계획을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처럼 사업의 장기간 지연으로 인해 발굴현장 자체가 훌륭한 관광자원이 될 수 있었음에도, 오락가락 정책과 폐쇄적인 독점기관의 장기간 발굴로 도심지는 황폐해지고 유적지는 주자창, 비행청소년의 낙원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