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의장 “日, 위안부 문제 인정하고 정리해야”
정 의장 “日, 위안부 문제 인정하고 정리해야”
  • 장원규
  • 승인 2014.11.1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화 국회의장은 19일 2차 대전 당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깨끗이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겨레-부산 국제심포지엄’에 참석, 특별연설을 통해 “일본의 진솔한 사과와 언행이 이어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최형두 대변인이 전했다.

정 의장은 또 이날 기조연설을 한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한·일 양국현안에 대해 큰 용기를 보여준 총리님과 만나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일본 방문 사실을 언급, “방문 이유는 양국 관계의 전환점을 만들려면 정치인들이 용기를 내야 할 때임을 절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