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강화·평화협력 구상 기대
한미동맹 강화·평화협력 구상 기대
  • 승인 2014.11.2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대통령, 리퍼트 신임 주한 美대사와 환담
주한미국대사박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제정받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21일 최근 부임한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와 면담하고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 공조 등에 대한 양국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리퍼트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제정받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각별한 신임을 갖고 있는 리퍼트 대사가 양국 국민과 유대 관계를 강화하는데 노력해달라”며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오바마 대통령과 북핵문제 대응, 통일기반 조성 및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에 대해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에 리퍼트 대사는 “한국의 훌륭한 정부, 국민과 함께 일하면서 양국 동맹을 보다 강화시켜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한미 동맹에 대한 박 대통령의 비전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하며 폭넓고 깊이 있는 한미동맹 관계와 글로벌 파트너십으로의 발전은 양국 정상의 리더십과 비전에 기인한다”고 화답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핵문제와 관련, 긴밀한 한미공조를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북핵불용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 북한의 핵포기를 유도할 필요가 있고 국제사회의 단합은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리퍼트 대사도 “미국은 북핵 및 북한 문제에 대해 한국과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현 모멘텀을 잘 살려 북한 비핵화의 진전과 핵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동북아평화협력 구상의 구현을 위한 미국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요청했고, 리퍼트 대사는 “미국은 동북아 평화, 협력을 증진시켜 나가고자 하는 한국의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이날 신임장을 제출한 대사는 마크 윌리엄 리퍼트(Mark William Lippert) 미국 대사를 비롯해 엠마 프랑수와즈 이숨빙가보(Emma-Francoise Isumbingabo) 르완다 대사, 루벤 엘로이 아로세메나 발데스(Ruben Eloy Arosemena Valdes) 파나마 대사다.

장원규기자 jwg@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