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교육문화수석, 통진당 가는게 낫다”
“靑 교육문화수석, 통진당 가는게 낫다”
  • 승인 2014.11.25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의원 3명, 사퇴 촉구
새누리당 하태경 김종훈 이노근 의원이 25일 과거 교수 시절 저서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대해 “약소국의 비장의 무기” 등의 표현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김상률 신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김종훈 이노근 의원이 같이 이름을 올린 공동 논평을 통해 “김 수석의 평소 가치관을 기준으로 볼 때 김 수석이 있을 곳은 청와대가 아닌 통진당(통합진보당)으로 보인다”면서 “김 수석은 구차한 변명을 걷어치우고 즉각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런 시대착오적 인식을 가진 사람을 청와대가 교육문화수석으로 임명했다는 자체가 개탄스럽다”면서 “장고 끝에 ‘악수(惡手)’라지만 어떻게 이토록 최악의 카드를 뽑을 수 있는지 아연실색”이라고 비판했다.

‘북한의 핵무기 소유는 약소국이 추구할 수밖에 없는 비장의 무기’,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보유 역시 자주국방의 자위권 행사’ 등이라는 김 수석의 표현에 대해 “북한과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를 옹호하는 것은 거의 레닌식 반제국주의자와 같다. 거의 통진당에서나 펼칠 수 있는 논리”라고 지적했다.

또 ‘부시 행정부가 9·11 사태를 악용해 세계를 전쟁의 공포와 인권의 사각지대로 만들었다’는 김 수석의 주장에 대해서도 “알카에다식 인식론과 동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