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무단결석 국회의원 세비삭감’ 발의
野 ‘무단결석 국회의원 세비삭감’ 발의
  • 승인 2014.11.2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이 참석해야 할 회의에 4분의 1 이상 무단결석하면 해당 회기의 회의비 전액을 받지 못한다는 내용의 세비 혁신안이 마련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정치혁신실천위원회(위원장 원혜영) 소속 의원 11명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국회의원수당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회기별로 4분의 1 이상의 회의에 무단결석한 의원은 전체 회의비 94만800원(30일 회기 기준)을 한 푼도 받지 못한다. 무단결석 일수가 회기의 4분의 1 미만이더라도 무단결석 하루당 3만1천360원이 삭감된다.

또 ‘국회의원수당 등 산정위원회’를 전원 외부인사로 구성해 국회의원이 스스로 자신의 급여수준을 정하는 문제점을 개선키로 했다.

원 위원장은 “국회의원이 일은 하지 않으면서 세금만 축낸다는 오명을 받고 있다”며 “이번 혁신안으로 외부 인사들에 의해 투명한 방식으로 합리적인 급여가 책정되면 국회에 대한 국민 신뢰도가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