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기금 2053년 바닥
국민연금기금 2053년 바닥
  • 승인 2014.11.28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예산정책처 전망
현재의 제도가 그대로 유지된다면 국민연금기금이 2053년에 바닥을 드러낼 것이란 전망을 국회예산정책처가 내놓았다.

국회예산정책처가 2년전 ‘2012년 장기 재정전망’ 보고서에서 예측한 국민연금기금 고갈시기와 같다. 정부가 공식 추계한 국민연금기금 소진시기(2060년)보다는 7년 빠르다.

28일 국회예산정책처의 ‘2014~2060년 장기재정전망’ 보고서를 보면 2014년 9월 현재 국민연금기금 적립금은 458조2천억원에 이른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규모로는 31.8%다. 현행 세입 및 세출 관련 법령과 제도가 2060년까지 변화없다는 가정 아래 GDP 대비 국민연금 적립금은 2023년 33.1%로 정점에 오른다. 하지만 이후 GDP 대비 기금규모는 서서히 감소해 2038년에는 25.7%를 기록하며 수지가 적자로 돌아선다. 즉, 노령수급자들에게 지급한 연금이 급증하면서 들어오는 돈(보험료+기금운용수익금)보다 나가는 돈이 더 많아진다.

국민연금기금 수지가 적자로 전환되기 직전인 2037년 적립금 액수는 1천209조원으로 최고조에 달한다.

수지가 적자로 돌아선 이후 GDP 대비 기금 적립금은 빠르게 줄어들어 2052년에는 2%, 2053년에는 고갈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