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당원 지역별 인구비례 보정하라”
“권리당원 지역별 인구비례 보정하라”
  • 김종렬
  • 승인 2014.12.02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 대구위원장 성명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지역위원장들이 2일 “지역별 당원구조 편중 해소가 당 혁신의 최우선 과제”라며 권리당원의 지역별 인구비례 보정을 중앙당에 요구하고 나섰다.

김동열(중남구)·김성태(달서구을)·김용락(북구갑)·김학기(달서구갑)·김혜정(서구)·남칠우(수성을)·임규헌(달서구병)·조기석(달성군) 지역위원장 8명은 이날 공동성명서를 통해 “2·8 전당대회는 새정치민주연합이 국민에게 혁신을 통한 정권교체의 희망을 보여주는 행사가 돼야 한다”면서 “시·도별 인구비례와 권리당원 비율의 심각한 부조화는 민심을 왜곡할 수 있는 치명적인 결함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국의 여론이 골고루 반영돼야 한다는 것이 당원뿐만 아니라 모든 야권 지지자의 바람”이라며 “호남이나 대구경북은 각각 전체 인구의 10%이지만 권리당원 비율은 호남이 56%, 대구경북은 0.4%로 추정되고 있어, 이런 부적절한 지역별 편차의 해소가 혁신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김종렬기자 daemu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