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연패 탈출
KCC, 연패 탈출
  • 승인 2014.12.02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 김지후 3점슛 6방
전자랜드 88-77로 꺾어
날막을순없어2222
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와 전주 KCC 이지스의 경기에서 KCC 타일러 윌커슨이 덩크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전주 KCC가 9연패 사슬을 끊었다. KCC는 2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천 전자랜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88-77로 이겼다.

11월 4일 역시 전자랜드와 경기에서 70-61로 승리한 뒤 한 달 가까이 승리 없이 9전 전패를 당한 KCC는 모처럼 1승을 보태며 6승15패가 됐다. 순위는 여전히 9위지만 8위 창원 LG(8승13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반면 이날 승리로 2009년 2월 이후 5년9개월 만에 7연승을 노린 전자랜드는 승률 5할을 맞출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9승11패에 머물렀다.

이 경기에서 졌다면 2007년 2월 이후 7년여 만에 10연패의 수모를 당할 뻔했던 KCC는 가드 김태술이 장염으로 결장했으나 신인 슈터 김지후(20점)의 ‘깜짝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따냈다.

전자랜드는 리카르도 포웰의 3점슛으로 종료 4분여를 남기고 76-66으로 따라붙었으나 KCC는 최근 발목 부상을 털고 이날 코트에 돌아온 하승진이 자유투 2개를 다 넣으며 점수 차를 유지했다.

KCC가 83-74로 앞선 경기 종료 1분55초 전에 시도한 전자랜드 차바위의 3점슛이 림을 빙글 돌아 나오면서 승리의 기운은 KCC로 향했다.

김지후는 KCC가 7점 앞서던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골밑 슛을 성공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CC는 김지후가 3점슛 6개를 터뜨리며 20점을 넣었고 윌커슨은 30점으로 맹활약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