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소통강화·靑인사 혁신 이뤄져야”
“대통령 소통강화·靑인사 혁신 이뤄져야”
  • 승인 2014.12.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초·재선 쇄신모임
새누리당내 초·재선 중심의 쇄신모임인 ‘아침소리’는 8일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 청와대의 인사시스템 쇄신과 박근혜 대통령의 소통 강화를 주문했다.

이들의 제언은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청와대로 여당 지도부를 불러 ‘비선실세’ 문제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지 하루만에 나온 것이다.

‘아침소리’의 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오늘 주례모임에서 ‘정윤회 문건’ 유출로 촉발된 논란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이날 논의 내용을 공개했다.

하 의원은 우선 “유출 문건의 신빙성이 높지 않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본질적 문제는 동일한 문건, 사건에 대해 청와대와 내각에서 함께 일했던 사람이 상반된 해석을 내고 이를 각자 확신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런 일이 벌어지는 근본적 이유는 국정운영의 투명성이 낮고 대통령의 소통부족에서 발생한 측면이 강하다는 것”이라면서 “검찰 수사결과가 나오면 이를 반드시 국정운영 쇄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데 의견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를 통해 청와대의 인사 및 인사시스템을 혁신하고, 이후 대내외적 소통 강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